전력거래
발전
석유화학/가스
기술·응용
설비·고효율화
스마트그리드
자원
> 뉴스 > 전력·에너지 > 발전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발전공기업 상장 재도전 이번엔 가능할까?
2016년 12월 13일 () 17:25:36 조정형 기자 jenie@etnews.co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5개 발전공기업 중 새해 상반기 1개, 하반기 1개 기업공개(IPO)가 예정되면서 성사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부가 나서 추진하는 거라 일반투자자들과 자본시장 기대감은 그 어느때 보다 높지만 최종 여부를 두고는 부정적인 기류도 많다. 지난 2003년 남동발전 상장 불발 경험을 갖고 있어, 정부로서도 통과를 단언하긴 힘든 상황이다.

13일 정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한국전력 지분 100% 5개 발전공기업 중 실적과 성장성이 가장 양호한 한국남동발전과 한국동서발전 중 1곳을 새해 상반기 중 코스피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나머지 1곳도 새해 하반기 중 마저 상장할 계획을 잡았지만, 첫번째 IPO가 불발되면 추후 일정은 무턱대고 밀어붙일 수 없게 된다.

발전업계 내에선 이번에도 남동발전이 첫 상장주자가 될 가능성을 높게 본다. 자기자본이나 순이익 현금흐름에서 가장 우수한 수치를 보이고 있으며, 상장을 시도했던 경험까지 가졌기 때문이다.

여기서 가장 큰 변수는 국유재산법이다. 발전공기업 자산은 국유재산법에 따라 보유 가치보다 낮게는 법적으로 매각할 수 없다. 2003년 남동발전 상장때도 장부가가 3만원 수준이었던데 반해 공모주 희망가격이 2만원 이하로 제시되면서 국유재산법상 공개매도가 불가능해졌다. 당연히 상장도 실패했다.

지금은 그때와는 달라졌다. 최근 발전공기업은 한전과 함께 높은 실적을 이어가고 있어 공모가는 더 높아질 수 있다는게 중론히다. 하지만, 이런 호실적이 앞으로도 계속될 것인가의 지속가능성에 대해선 부정적 시각도 많다.

온실가스 감축 이슈가 대표적이다. 정부는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과 미세먼지 대책 일환으로 앞으로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은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발전공기업은 내년부터 대기오염 물질을 줄이기 위한 설비 보강작업에 착수해야 한다. 석탄화력 비중이 높은 발전공기업 성장성에는 분명히 악재들이다.

특히 남동발전은 발전공기업 5곳 중 석탄화력발전 비중이 가장 높다. 지금은 저렴한 연료인 석탄비중이 높아 기업가치가 높을지 모르나, 앞으로도 현재 기업가치가 유지될지에는 의문부호가 붙은 것이다. 순자산가치에 포함시켜 기업가치를 매길수도 있지만 이 또한 국유재산법상 저평가는 힘든 셈이다.

모 기업인 한국전력 주가 상황도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란 기류가 많다. 한전 주식은 올해 고점이 6만4000원까지 치솟았지만 가정용 누진제 개편 이슈가 터지면서 현재 4만5000원대로 떨어졌다. 그간 공기업 주식 한계로 지목됐던 정책 리스크가 그대로 드러난 셈이다. 최근 한전은 전력그룹사 대상으로 한전 주식 매입 캠페인을 벌이고 있지만, 참여는 저조하다. 전력그룹사 내부에서도 공기업 주식 매입 명분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

발전공기업 한 관계자는 “현재 실적만으로 가치를 매긴다면 발전공기업 가치는 웬만한 대기업 이상으로 높지만, 지속가능성이나 정부 정책 면에선 취약한 부분이 많다”며 “새해 상장 여부는 공모가 형성 수준에 따라 판가름 날 것”이라고 말했다.

남동발전 영흥화력 5·6호기<남동발전 영흥화력 5·6호기>
 
 


자료:각사

 
 
 
 
발전공기업 IPO, 현재기준이면 `매력적`, 장기적으론 `불확실`
 

조정형 에너지 전문기자 jenie@etnews.com

트위터 네이버 구글 페이스북 디그 딜리셔스 MSN라이브
메일보내기 오류신고 프린트
2012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기사의견(0)  
이름 비밀번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통계서비스 영문 뉴스 통번역서비스 컨텐츠구매 PDF 뉴스레터신청 u-tv etview 모바일서비스
전자신문사
그린데일리
Copyright © Electronic Times Internet. All Right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문정  rss